블로거팁닷컴

티스토리 Best of Best 블로그


블로그 글쓰기 교실 잘 써야 한다는 부담 버리기


블로그에 올리는 글이 잘 다듬어져야 함은 물론이고 마치 신문 사설처럼 논리적이어야 한다는 생각에 저 자신을 힘들게 한 적이 많습니다. 소설가 박민규처럼 맛깔나게 써야하고 김훈처럼 힘있는 문장력으로 글을 써야겠다는 생각에 중압감을 느낀 적도 한두번이 아닙니다. 이 중압감은 글쓰기에 어떠한 도움도 되지 않았을 뿐더러 오히려 글을 쓰지 않게 되는 독이 되더군요. 지금 이 순간에도 저와 같은 고민에 빠진 블로거분들이 많을 겁니다. 어떻게 하면 블로그 글을 잘 쓸 수 있을까요? 잘 써야 한다는 부담으로 자신을 힘들게 하는 습관부터 버리세요. 좋은 글은 편안하고 고요한 마음에서 나옵니다. 좋은 글을 쓰기 위한 부담 버리기 연습입니다.


전문가처럼 잘 써야 한다는 부담감 버리기


신문의 오피니언을 담당하는 기자와 교수, 소설가는 글과 책을 달고 사는 전문가들입니다. 글쓰기의 전문가들처럼 논리정연하고 군더더기 없는 글을 쓰고 싶은 마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입니다. 저는 오히려 이런 전문가의 글솜씨를 닮고 싶어하는 마음으로부터 거리를 두는 게 좋은 글을 계속해서 쓸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고 봅니다. 머리속에 있는 나만의 생각을 솔직하고 담백하게 블로그에 담아보세요.


우공이 산을 옮긴다, 우공이산 콤플렉스 버리기


꾸준하게 글을 써야한다는 부담을 던져버리세요. “남이 보기엔 어리석은 일처럼 보이지만 한 가지 일을 끝까지 밀고 나가면 언젠가는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는 우공이산의 교훈은 잠시 접어두십시오. 매일 글을 쓰는 것은 블로그 홍보와 성장에 도움이 되는 것은 사실입니다. 다만 우공이산 콤플렉스에 빠져 매일 부담을 가지고 글을 쓰다가는 언젠가 블로그를 그만두는 불상사에 직면하게 될지 모릅니다. 주변의 여러 블로거들이 우공이산 콤플렉스에 빠져 허우적대다 그만 블로그를 접었습니다. 블로그 운영이 지치는 때가 오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다른 일을 해보세요. 그러다 블로그에 쓰고 싶은 글이 생기면 그 때 다시 쓰면 됩니다. 블로그 글쓰기에도 휴식이 필요합니다.


유식한 척/점잖은 척/잘난 척, 3척 버리기


어느 블로거는 유려한 어휘로 박식함을 뽐냅니다. 또 어느 블로거는 마치 대쪽같은 선비인 듯 점잖은 척을 합니다. 저는 그 글을 보며 감동이나 재미를 느꼈다기 보다는 안타까움을 느꼈습니다. 유식한 척 하려고 쓴 어휘들이 오히려 글을 재미없고 생동감을 잃게 만들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지성을 뽐내고 싶은 마음은 이해하지만 블로그 독자는 박사학위 소지자들만 있는 게 아니라는 점을 간과한 것이죠. 블로그 독자는 주변에서 흔히 보는 중학생, 옆집 아주머니, 우리 부모님들처럼 보통의 지식수준을 보유한 평범한 사람들이 더 많습니다. 어렵게 쓰지 않고 이해하기 쉽게 쓰는 게 독자에 대한 예의이며, 쉬운 글이 곧 좋은 글입니다.


사진 Jack Frog via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