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 지다파 타이마사지 가성비 좋은 실력파 마사지숍

2019.10.02 07:05마케터로 산다는 것/해외여행

과거에 방콕에서 2개월 넘게 출장을 했다. 그냥 출장도 아니고 방콕의 핫플레이스를 찾아다니며 취재하는 시간이었다. 1시간에 10만원이 넘는 고급 스파부터 3천원짜리 저렴이 스파까지 이름있는 마사지숍은 거의 가보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번에는 숙소인 머스탱네로에서 구글 지도 추천을 받아 지다파 타이마사지라는 곳을 가보았는데 가성비가 끝내줘서 소개하기로 했다. 타이거마사지가 힘으로 승부를 보는 마사지라면 지다파 타이마사지는 기술이 훌륭한 숍이라고 할까.

 

지다파 타이마사지는 BTS프라카농역에서 가깝다. 이번 여행에서 두 번 갔으니 참고하즈아.

 

입구 안내데스크 위에는 수많은 인증서(?)들이 붙어 있다.

 

우리는 1시간에 200바트(7,800원)짜리 마사지를 골랐다.

 

소파에 앉아서 기다리면 마사지사가 와서 안내를 해준다.

 

침대 위에 올라가 옷을 갈아입고 누워 있으면 끝!

 

침대 위로는 시계가 있어서 들어가면서 시간을 확인할 수 있게 해뒀다.

 

1시간동안 마사지를 받는데 부드럽게 구석구석 닿는 손길이 예사롭지 않았다. 강약 조절도 훌륭했고, 무엇보다 힘으로만 승부를 보는 마사지샵과는 다르더라. 여친도 너무 좋다고 했다. 마사지가 끝나면 차를 내주는데 차의 맛도 고소하고 달콤하기 때문에 꼭 마셔보길 바란다.

 

내부의 모습은 대략 이렇게 생겼다. 동급 마사지샵으로 타이거마사지보다 시원함은 덜하지만 테크닉/위생/가격 부분에서는 더 나은 곳이었다. 무엇보다 한국인이 거의 없다는 점도 매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