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팁닷컴

티스토리 Best of Best 블로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하면 좋은일" 과 "해서는 안될일" 중에 후자에 관한 이야기를 몇가지 공유하고자 합니다. 날씨가 추운데 구독자 여러분은 잘 지내고 계시나요? 여기 남도는 눈이 안와서 겨울 분위기가 좀 덜납니다. 크리스마스때는 한번 뿌려 주려나요. 블로거팁 닷컴의 구독자분들이 살고 계신 그곳은 어떤가요? 눈도 오고 겨울 분위기 좀 나고 있나요? 무엇보다 건강이 최고입니다. 추우시면 내복도 입으시고 이번 겨울 감기로 고생하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1. 다른 블로그의 글 그대로 올리지 않기


다른 블로그의 포스트를 인용하면서 링크를 거는 일은 매우 바람직한 일입니다. 그런데 원저작자의 아무런 동의 없이 막무가내로 글을 그대로 가져와서 포스팅 한다면 저작권 이전에 괘씸죄에 저촉이 됩니다. 구독자가 이러한 글을 봤을때의 반응이 어떨까요? 앗! 이거 원래 다른분의 블로그에서 봤던 글인데 왜 여기있지? 이건 아닌데.. 라고 하면서 아마 블로그를 떠나게 될 것입니다. 저작권보다 무서운 괘씸죄에 저촉되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내 블로그에 소개하고 싶은 글이 있다면 원저작자분께 댓글로 동의를 구하고 포스팅을 하던지 아니면 포스트 바로가기를 링크로 걸어 두는 것이 좋습니다. 그냥 퍼와서 글을 올리면 블로그의 평판저하 외에도 블로그의 퀄리티를 떨어뜨리는 결과를 초래하게 됩니다.


2. 블로그 운영 포기하지 않기


블로그를 시작할때는 누구나 열정적입니다. 그리고 블로깅에 재미를 느끼기 시작하면서 마치 평생 블로그를 운영하게 되지 않을까 라는 막연한 기대감을 갖게 마련입니다. 하지만 3개월, 반년 지나다보면 포스트 소재거리가 떨어지게 되고 불현듯 알수 없는 싫증과 함께 블로그에 부담감을 갖게 됩니다. 싸X월드가 그 폐쇄성으로 인해 점점 시들어가는 이 분위기 속에서 대세는 확실히 "블로그" 임이 입증 되었습니다. "내 사전에 포기는 없다. 포기는 김장 담글때만 쓰는 단어다" 라는 말이 있듯이 포기만 하지 마세요. 전문성을 가지고 꾸준히 포기하지 않고 블로그를 운영해 간다면 반드시 무언가를 얻게 될 것입니다.


3. 발행전에 수정작업 잊지 않기


포스트를 "발행" 하기 전에 잠깐! 처음부터 끝까지 다시 한번 읽어보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이 잠깐의 작업을 통해 내가 쓴글이 얼마나 성급했고 오류가 많은지를 점검할 수 있습니다. 일단 글의 연결이 어색한 부분이 보입니다. 그리고 맞춤법도 틀려있고 심지어는 마침표가 없는 경우도 보이구요. 긴 시간도 필요없고 약 3분이면 됩니다. 이러한 수정 작업을 몇번만 하다보면 습관이 되고 나중엔 훨씬 더 좋은 글을 독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습니다. 3분만 투자하세요.


4. 익명으로 악플달지 않기


인터넷 상이니까 익명으로 악플달면 아무도 모르겠지? 라는 생각으로 블로고스피어에 악플을 남겨놓고 사라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지나가는이, 나그네, 지나가다" 삼인방이 그러한데요. 티스토리에서 활동을 해 보시면 아시겠지만 IT 관련 전공생부터 현직 IT 업종 종사자까지 다양한 IT 전문가들이 블로거로 활동중입니다. 실제로 유명한 블로거 한분이 익명악플을 남긴 사람의 IP로 지금 살고 있는 주소까지 추적해 내는 것을 보았습니다. 익명이라고 해서 알아내는 방법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블로고스피어에는 사이버 수사대 보다 뛰어난 전문가들이 여럿 계십니다. 익명 악플은 자제 하는게 좋습니다. 결국 누군가를 욕하는 것은 제 얼굴에 침뱉기 이니까요.


5. 통계에 집착하지 않기


방문자수, 유입경로, 유입키워드, 구독자수에 집착하고 계시지는 않나요? 저는 집착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조금씩 줄여나가고 있구요. 블로그를 운영하다보면 통계에 관심이 가게 마련이라고도 할 수 있지만 지나치면 독이 됩니다. 전 유입경로와 구독자수에 신경을 많이 쓰는 편입니다. 특히 유입경로 보는 맛은 참 솔솔 한 것 같아서 쉽게 끊을 수가 없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사용하고 있는 방법이 시간을 정해 놓는 방법입니다. 블로그 관련 모든 작업은 아침에 끝내야지 혹은 8~10시까지만 해야지 라는 식으로 목표를 세워놓고 블로깅을 하면 자연스레 규칙적인 블로깅이 되고 블로그로 인한 스트레스도 줄게 됩니다.


6. 광고에 집착하지 않기


티스토리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애드센스의 특징이 무엇인가요? 다른 광고 프로그램에 비해 고수익을 보장하고, 클릭 당 수익이 적립되는 장점 이외에도 여러가지 장점이 많습니다. 지금은 수익성이 많이 떨어진 상태이고 애드센스 계정을 박탈 당하는 사례도 자주 보이게 되면서 많은 분들이 애드센스를 떠났지만 그래도 그 인기는 여전합니다. 애드센스에도 일장일단이 있는데요. 블로거에게 바람직하지 못한 가장 치명적인 단점이라면 수익을 자꾸자꾸 확인하게 되는 버릇을 갖게 되는 것입니다. 실시간으로 클릭율과 수익이 모니터링이 되므로 이러한 중독은 점점 심해집니다. 실제로 여러 유명 블로거 분들이 이러한 자신의 습관을 토로하기도 하구요. "나는 광고로부터 얼마나 자유로운가? 혹시 얼마 안되는 광고수익이 내 블로그 습관을 망치고 있지는 않을까? 라고 생각해 보시고 만일 그렇다면 광고를 잠시 떠나보세요. 아니면 저처럼 콘텐츠 광고는 내리고 추천 광고만 남겨두는 방법도 있구요. 여러가지로 긍정적인 변화를 경험하게 됩니다.


7. 컴퓨터 앞에만 앉아있지 않기


여러 블로거분들이 공감하는 문제가 블로깅의 중독성입니다. 온라인 게임도 그렇지만 아는 사람들이 생기면 더욱 더 빠져들게 되는 곳이 온라인 세계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블로고스피어에서도 마찬가지로 아는 사람이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블로그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게 되는 것 같구요. 블로그를 본격적으로 운영하면서 하루 5시간 많게는 풀타임으로 블로그 글을 쓰거나 다른 블로거의 글을 읽으며 하루를 모두 보낸적도 여러번 있습니다. 물론 일이 일이다 보니 컴터 앞에 오래 앉아 있어야 했기 때문일수도 있겠지만 블로그만 하루종일 잡고 있었던 적도 꽤 되는것 같아요. 물론 이러한 중독에 가까운 블로깅을 통해 얻는 것도 있지만 이보다 더 좋은 일도 얼마든지 많습니다. 블로그에 중독되어 있는 시간에 영어공부를 할수 있고 자격증을 취득할수도 있고, 일을 하면서 돈을 벌수도 있고 경험도 쌓을 수 있고, 책도 읽고 휴식도 취할수 있는 것처럼 훨씬 생산적인 일들이 많습니다. 과유불급, 아무리 좋은것도 지나치면 독이 됩니다. 블로그 운영에 있어서도 하루에 3시간 이상 넘어가는 것은 좋지 않다는 것이 저의 결론입니다. 3시간이 되셨나요? 과감히 컴퓨터 전원을 OFF 시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