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팁닷컴

티스토리 Best of Best 블로그



블로고스피어가 요사이 한창 시끄러운것 같습니다. 약간 소모전인 것 같기도 하고 또 꼭 한번은 짚고 넘어가야 할것 같기도 합니다. 블로그의 가장 기본적인 기능이라면 아마도 웹에 일기를 쓴다는 공식이라고 볼수도 있는 다이어리 기능이겠죠! 어찌보면 가장 기본에 충실하고도 원초적인 블로그 활용방법이라고 볼수 있으며 이런 활용방식도 존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블로그를 있는 그대로 즐기되 항상 '나' 즉 '나를 중심으로 블로그 하기'를 권합니다. 사진 Andrea Crisante



1. 다이어리

헤드라인에서 밝힌 것처럼 가장 기본적인 블로그의 활용방법이라고 볼수 있겠습니다. 소위 전문성을 가진 유명블로그도 초반에는 소소한 개인의 일상을 다루는 원초적이고 기본적인 웹로그로 시작했음을 엿볼수 있습니다. 오늘 일어난 일 그리고 담고 싶은 기억, 간직하고 싶은 추억을 남기는 일은 언제나 행복합니다. 그리고 부담없구요. 전세계의 가장 많은 인구가 개인적인 삶의 일기장으로 블로그를 활용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2. 인맥 형성

블로그에서 인맥을 만든다! 라는 말에 반감을 가질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어딜가나 자기하기 나름이라는 사실도 잊어서는 안되겠어요. 실제로 블로그라는 주제를 가지고 오프라인 모임을 갖는 분들을 보면 부럽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여긴 지방이기도 하고 서울로 한번 갈라치면 당일로는 가기가 힘들기 때문에 번번이 참석을 못하고 있지만 한명의 블로거로서 참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만나서 사는 이야기도 나누고 명함도 나누고 얼마나 좋아요. 블로그가 힘을 내려면 이렇게 사람들끼리 사이좋게 지내는 일이 급선무라고 생각됩니다. 블로그를 통한 인맥형성, 삶의 활력소가 될수도 있겠습니다.


3. 평판 구축

"평판 구축, 온라인 브랜드 메이킹, 블로그 아이덴티티 확립" 모두 맥을 같이 하는 단어들입니다. 블로그를 통해 소위 "유명해 지려는 사람들" 이 많다는 것을 알수 있었습니다. (레베카 블러드의 블로그, 1인 미디어 시대" 참고) 심리학에서도 사람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사회속에서 인정 받고 싶어하는 욕구가 누구에게나 있다고 합니다. 온라인 상에 나를 대표하는 '무언가' 가 있다는 것, 상당히 매력적인 일이고 또한 많은 이들이 추구하고자 하는 활용방법이기도 합니다. 블로그 브랜드화에 관한 글을 발행했는데 호응이 참 좋았던 것도 이를 증명하는 사례라고 볼수 있겠어요.


4. 작가가 되기 위한 준비단계

블로그에서 하루도 빠짐없이 꾸준히 다른 블로거의 글을 읽고 자신의 글을 써내려가는 작업만으로도 상당한 글솜씨를 갖게 됩니다. 실제로 글을 잘 쓰시는 분도 많고 소설가도 계시구요. 기자분들도 보통 사람들 보다는 글솜씨가 뛰어나다고 생각됩니다. 기자분 블로그도 꽤 많습니다. 실제로 블로고스피어를 접하면서 느낀 것중 하나는 예전에는 솜씨좋은 책을 보면 "우와~ 글 참 잘쓴다" 라며 감탄을 하곤 했는데 블로고스피어에서 좋은 글을 매우 자주 접하다 보니 이젠 왠만한 글에는 "후훗" 하며 읽어 내릴수 있는 일종의 자신감 혹은 뿌듯함 혹은 안목이 생기게 된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작가를 꿈꾸는 청소년들이 블로그를 하루 빨리 접해서 더 많은 글쟁이들이 블로고스피어를 통해 탄생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5. 기업의 블로그 활용

블로그를 활용하여 기업의 이미지에 톡톡한 효과를 보았던 해외의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국내에서도 활발히 기업블로그 활용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모습입니다.
세이하쿠님이나 쥬니캡짠이아빠님을 비롯한 소수의 블로거들이 기업블로그 부문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계시며 메타블로그 사이트도 기업과 함께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추진중인 것으로 보입니다. 블로그를 기업에서 활용한다면 여러가지로 이득을 볼수 있을거라는 생각입니다. 제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는 것은 기업과 블로거의 윈윈이 가능할 것인가 라는 측면입니다. 국내에서도 하루빨리 성공사례가 나와서 많은 기업들이 블로그를 활용하고 블로고스피어의 소속원으로서 자부심을 느껴 보았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