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팁닷컴

티스토리 Best of Best 블로그


 
글쟁이에게 글을 잘 쓰는 방법에 대해 물으면 하나 같이 “글을 많이 써보는 게 가장 중요하다”라고 답한다. 매일 1개 이상의 글을 쓴다면 머지않아 달필이 돼 있을 거라고 이야기한다. 그런데 어디 매일 글을 쓴다는 게 쉬운 일인가? 학생들은 과제도 해야 하고 동아리 활동 하느라 바쁘다. 직장인들은 회식, 업무에 치여 개인의 휴식시간도 모자란 형편이다. 블로그에 읽기 좋은 글을 쓰는 지름길은 없을까. 사진 Graham Holliday


 
소제목과 단락 활용하기


장문의 글을 쓸 때뿐 아니라 블로그에 글을 쓸 때는 소제목과 단락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따닥따닥 붙어있는 글은 독자들을 숨 막히게 한다. ‘숨 막히는 뒷태’라면 모를까 ‘숨 막히는 블로그 글’을 좋아하는 이는 거의 없다.

내가 말하고자 하는 이야기의 근거가 되거나 부연설명이 되는 부분을 숫자를 붙이거나 소제목으로 나눠보자. 소제목을 이용한 글은 장문이라 하더라도 읽기에 부담이 없어 좋다. 소제목을 나누고 단락을 나누는 습관을 들이면 내가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을 논리적으로 전달하는 능력을 기르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이미지 사용하기


필자는 하루에 최소 5개 이상의 블로그를 방문해 글을 읽어본다. 그런데 구구절절 문자로만 작성된 글은 읽기를 포기하게 된다. 문자 외에도 적절한 이미지를 찾아 삽입해두면 가독성에 보탬이 돼 좋다. 이미지는 한 개의 글을 함축하는 이미지를 찾아 삽입하는 게 가장 좋다. 시간은 오래 걸리지만 좋은 이미지를 사용하기만 하더라도 독자들은 즐거워한다.

이미지를 삽입할 때 몇가지 주의점이 있다. 저작권 침해에 유의하자. “구글 검색에 나온 이미지를 사용하려는데 저작권에 걸리지 않을까요?”라고 종종 물어온다. 대부분의 이미지들이 함부로 사용하면 안돼는 저작물이다. 크리에이티브커먼즈(CC) 라이센스 저작물 검색사이트를 활용하면 저작권 침해에 대한 우려를 덜 수 있다. 저작권자의 홈페이지나 특정 웹페이지를 링크할 것, 상업적으로 이용하지 말 것 등 저작물 저마다의 사용요건만 충족한다면 질 좋은 이미지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CC 라이센스 저작물 검색 http://search.creativecommons.org
CC 운동에 대한 설명 http://navercast.naver.com/contents.nhn?rid=122&contents_id=16938


링크 삽입하기


블로그에 링크를 삽입하는 가장 원초적인 이유는 바로 독자의 편의성 때문이다. 특정 사이트나 웹페이지를 소개하면서 옆에 바로가기 링크를 제공하면 독자들이 검색창을 열어 해당 사이트에 방문해야하는 수고를 덜 수 있다. 블로그에 글을 쓰면서 이웃들의 글을 링크하면 친분을 쌓기에 좋다. 유입경로 확인을 통해 내가 작성한 글을 좋은 일로 링크해 준 것을 알게 되면 고마움과 호감을 느끼게 된다.

블로그의 영향력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는 게 “남들로부터의 링크”다. 내 블로그나 블로그에 작성된 글의 링크(바로가기)를 자신들의 블로그나 웹사이트에 많이 소개하면 할수록 내 블로그의 신뢰도가 높아진다. 구글은 이를 페이지랭크라고 정의했다. 페이지랭크가 높아지면 높아질수록, 즉 내 블로그에 대한 타인의 링크가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내가 작성한 글이 검색엔진 첫페이지 상단에 노출될 확률 또한 높아진다.

블로그(글)가 유용하다고 생각되거나 다시 볼만한 가치가 있다고 느낄 때 독자들은 자신의 블로그에 여러분의 블로그(글)를 소개하고자 링크한다.

블로그 링크를 할 때 유의할 것이 있다. 블로그에 작성한 글은 글마다 저마다의 고유주소를 가지고 있다. 블로거팁닷컴에서 꼭 읽어보아야 할 포스트 100은 http://bloggertip.com/2334라는 고유주소를 가지고 있다. 링크를 할 때에 이렇게 개별 포스트 단위로 링크하는 게 좋다. 유용한 글을 모아뒀다고 특정 카테고리를 링크하면 나중에 카테고리를 수정했을 때 바로가기 링크가 어긋나게 된다. 방문자들은 당황하거나 방황하게 된다. 포스트는 아무리 수정을 거듭한들 한번 발행하면 그 주소는 영원한 것이 돼 이런 일이 일어날 염려가 없다.


퇴고, 문장 가다듬기


맞춤법, 뛰어쓰기를 완벽하게 구사하는 기자를 본 적이 없다. 글쓰기로 밥벌어먹는 기자들의 글에도 오류가 있고 그런 이유로 교열기자가 따로 있다. 글쓰기를 마치면 글을 공개하거나 발행하기 전에 반드시 비공개 상태로 저장해야 한다. 처음부터 끝까지 한번 대충 훑어봐도 뛰어 쓰기가 틀렸거나 맞춤법이 틀린 것을 알 수 있다. 한번이라도 더 읽어보고 수정하는 습관을 들이자.

한국어 맞춤법 문법 검사기 http://bloggertip.com/4170


공개하기와 발행하기


블로그에 글을 공개해야 할지 발행해야 할지 고민하는 이들이 있다. 내 삶에 관한 이야기, 즉 사적인 이야기나 정보가 들어간 글은 ‘공개’를 추천한다. 공개한 글은 어떤 방식으로든 독자들이 내 블로그로 찾아와야 글을 볼 수 있다. 블로그에 ‘공개’한 글이 좀 문제가 되겠다 싶으면 언제든 ‘비공개’로 전환하거나 삭제하면 그만이다.

‘발행’하는 순간 내 손을 떠난 글은 불특정 다수에게 읽혀질 확률이 급격히 높아진다. 발행은 곧 검색엔진이나 메타블로그 사이트로의 저장과 노출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필자의 블로그 강의를 들었던 공무원이나 직장인 중에서도 포털 검색결과에 노출된 자신의 글을 삭제하고 싶다며 그 방법에 대해 물어오는 경우가 간혹 있었다. 포털 고객센터에 전화해 삭제를 요청할 수 있으나 과정이 간단치 않고 삭제까지 오랜 시간이 걸려 애를 먹는 경우가 부지기수이니 ‘발행’에는 신중을 기하는 게 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