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SNS 돌풍의 주역 인스타그램 이야기

블로거팁닷컴

티스토리 Best of Best 블로그


사진 SNS 돌풍의 주역 인스타그램 이야기


아이튠즈 앱스토어 등록 10주만에 사용자 100만명, 6개월만에 300만명 돌파, 10개월만에 사진보유량 2억장을 돌파한 무시무시한 사진 애플리케이션 인스타그램 이야기다. 2010년 10월 6일 애플 앱스토어 등록, 1년하고 한달이 지난 지금 1,200만 유저를 확보했으니 한달에 백만명이 인스타그램에 가입한 셈이다. 중국에서는 일주일에 10만건 꼴로 다운로드 되며 SNS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이 모든 수치들이 오직 아이폰용 인스타그램에만 의존한 통계라는 사실은 놀라울 따름이다. 안드로이드용 앱은 계획만 있을뿐 아직 출시되지도 않았기 때문이다. 이는 트위터와, 포스퀘어 뿐만 아니라 경쟁 서비스 플리커를 능가하는 속력이다.



찍고, 보정하고, 올린다. 사진 공유 SNS 인스타그램

Instagram


인스타그램은 아이폰에서 이용하는 사진 촬영/보정/공유 애플리케이션의 이름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포스퀘어, 텀블러, 플리커와 연동된다는 강점이 있다. 설립자 시스트롬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의 이름은 Instant Telegram(‘즉각적인 전보’라는 의미로 단순한 사진 서비스가 아닌 자신의 삶을 공유하는 창으로 활용되고자 하는 기획의도가 엿보이는 대목)에서 따왔다고 한다. 무료로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사진 촬영 후에는 다양한 필터를 활용하여 사진에 색다른 효과를 줄 수 있다. 트위터와 유사한 팔로우 기능을 제공하여 자신이 팔로하는 친구들의 사진을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다. 또 페이스북의 좋아요 처럼 Like 기능이 있어 마음에 드는 사진에는 자신의 관심도를 나타낼 수 있다.


Power of Simplicity, 플리커 지고 인스타그램 뜨는 이유

직원 4명이 고작인 샌프란시스코의 스타트업이 한달 평균 100만명의 유저를 확보하며 50억장이 넘는 사진을 보유한 세계 최대 사진 공유 서비스 플리커를 위협하고 있다. 플리커로 사진을 공유하는 방식을 돌이켜보자. 먼저 카메라로 사진을 촬영한다.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을 포토샵을 비롯한 사진 편집, 보정 프로그램으로 보정한다. 컴퓨터에 앉아 플리커에 로그인하고 사진을 올린다. 복잡하다. 귀찮다. 반면 모바일 전용 인스타그램은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촬영, 보정, 공유가 가능하다. 게다가 팔로우, Like와 같은 소셜적인 Fun함까지 두루 갖춘 트렌디한 팔방미인이다.


좌 크리거 우 시스트롬

Less is More, 인스타그램 탄생 비하인드 스토리


설립자이자 CEO인 케빈 시스트롬은 스탠포드를 졸업하고 구글 Gmail 부서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유능한 공학도로 27세에 불과한 엄친아 of the 엄친아다. 트위터 이전의 ODEO에서 인턴으로 일했고 스탠포드 재학시절에는 페이스북 CEO 마크 주커버그에 눈에 띄어 채용되기도 한 이력이 있는 실력자다.

시스트롬은 자신만의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밤이면 밤마다 프로그래밍에 매달렸다고 한다. 위치기반서비스(LBS) 포스퀘어의 체크인 기능과 아이폰 게임 마피아워에서 아이디어를 따와 프로토타입을 만들었다. 파티에서 벤쳐캐피털회사 Baseline Ventures, Andressen Horowitz에서 온 2명의 사람들을 만나 그들에게 프로토타입을 시연했다. 꺼벙하고 순진해 보이는 외모와 달리 강남 제비보다 유려한 시스트롬의 말빨에 넘어간 벤쳐 투자자들은 2주 후 50만달러를 투자한다. 얼마 전에는 Benchmark Capital로부터 7백만달러의 거금을 투자받으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시스트롬은 구글 Gmail팀에서 일할 당시 주말을 이용해 위치기반 사진공유 서비스인 Burbn을 만들었다. 특정 장소에 체크인하고, 나중에 갈 곳을 체크인 하고, 그 장소에 가서 친구들과 어울리면 포인트가 쌓이는 서비스로 포스퀘어와 비슷한 서비스다. Mike Krieger는 시스트롬이 만든 Burbn의 열혈 초창기 유저로 Burbn 덕분에 맺어진 시스트롬과의 인연으로 인스타그램의 공동설립자가 된다.

시스트롬이 마이크 크리거에게 자신의 아이디어를 들려주자 크리거는 흔쾌히 승낙하고 팀을 꾸리기 시작한다. 너무 많은 기능을 넣는 것보다는 잘하는 기능에 집중하자는 생각으로 사진 서비스를 선택한다. 이 둘은 Burbn에서 Instagram으로 아이디어를 변경하기까지 4달이 넘게 걸렸다고 한다. 둘다 명문 스탠포드 졸업생이라서 가능했을까? 번갯불에 콩 볶아 먹듯 1주일만에 프로토타입을 만들어내고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시스트롬과 크리거 브라더스는 Burbn앱에서 사진, 덧글 달기, 좋아요(Like), 지오태그(위치) 기능만 남겨두고 다른 기능은 모조리 제거했다. 인스타그램의 주요 기능들이 바로 Burbn에서 나온 것들이다. 미니멀리즘의 힘으로 무장한 인스타그램의 미래가 사뭇 궁금해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일퍼센트제이유

    ;ㅁ; 근데 안드로이드에는..없네요. 털썩.

     ×  +
  2. BlogIcon 하늘다래

    저도...
    아..안드로이드에는... ㅠ_ㅠ

     ×  +
  3. BlogIcon 황팽

    안드로이드에 없는데도 그런 파괴력을 보이다니 대단하네요.
    데이터 상으로 그렇긴 하지만 재미나 의미가 달라서 비교가 의미가 없을거 같기도 한데요.

     ×  +
  4. BlogIcon 이안

    너무 많은 기능을 넣기보다는 잘하는 것에 집중한다. 중요한 말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