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팁닷컴


디지털 보헤미안, 홀름 프리베 사샤로보

디지털 보헤미안
디지털 보헤미안을 읽고, 2008년 2월 22일

드디어 디지털 보헤미안 정독을 완료했다. 358페이지에 달하는 방대한 양 덕분인지 이틀이 꼬박걸렸다. 다른 책들에 비해 텍스트 분량이 많은 편이다. 디지털 보헤미안이란 쉽게 말해 자유롭게 생활하며 어느 조직에 속하지 않고 인터넷을 통해 돈벌이는 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을 일컫는다. 프로블로거나 이베이를 통해 물건을 사고 파는 사람들을 예로 들수 있겠다. 디지털 보헤미안에 대한 정의부터 그들의 미래까지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또한 웹의 메인스트림을 구성하고 있는 유튜브나 마이스페이스, 구글 등과 같은 서비스들의 성공에 관한 이야기도 담고 있어 참 좋았다. 챕터 8 "블로그 커뮤니케이션" 에서는 블로그에 관한 총체적인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여러가지 사례와 함께 재미있게 구성되어 있어 블로거들에게도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다. 프로게이머 임요환의 이야기도 잠깐 소개되어 무척 반가웠다. 그리고 한국의 게임 채널에 대한 이야기도 아주 잠깐 등장한다. 소장용으로 충분한 가치가 있는 책이다.

인상깊은 글귀
"이제 취미라는 것은 과거와는 전혀 다른 개념이 되었다. 예전에는 취미란 그저 마땅히 할 일이 없는 여가 시간에 시간을 죽이기 위해 어느 협회에 나가거나 지하 공작실에서 뭔가를 만드는 일에 몰두하는 것을 가리켰다. 무슨 목적 같은 것은 전혀 없이 그저 자유롭게 동물을 기르거나 우표를 수집하거나 또는 모형 만들기 따위를 하는 일에 불과했다. 심지어 일상으로부터 이탈해서 맹목적으로 매달리는 것 자체가 목적이었다고도 할 수 있다. 그러나 디지털 보헤미안들이 열중하는 일은 그와는 다르다. 물론 그들이 하는 일 자체는 자신들이 만들어서 건넬 때부터 매각의 가능성은 이미 그 안에 포함되어 있는 셈이다. 그것을 인정하는 사람들이 충분히 있고, 게다가 그 보헤미안을 자신들의 공동체에서 신뢰한 만한 회원으로 여길 때 종종 현금화할 수 있는 옵션이 열린다." -쳅터3 비물질적 자본 中-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블로거팁 닷컴을 구독하세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