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팁닷컴


나홀로 울진여행 1박 2일 추천일정 전편

대게로 유명한 관광도시 울진에 다녀왔다. 1박 2일로 나홀로 여행을 떠났다. 반년 이상 책을 쓰면서 여행 한번 떠나지 못했다. 시간은 있었지만 책이 신경쓰여서 섣불리 떠날 수 없었다. 다음주부터는 새로운 직장에 출근한다. 출근하기 전에 가까운 곳이라도 여행을 다녀오자며 울진행 고속버스에 올랐다.


동서울터미널 홈페이지(www.ti21.co.kr)에서 울진행 고속버스를 예매할 수 있다. 어른 1인을 기준으로 25,700원에 우등 고속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동서울터미널은 이른 오전이었지만 여행을 떠나려는 이들로 붐볐다.



오전 9:35분 차를 탔다. 동서울터미널에서 울진까지는 4시간이 걸린다. 인스타그램으로 인증샷도 올리고, 음악도 듣고, 사색에 잠기기도 했다. 오랜만에 느끼는 여유와 나른함이 기분좋게 다가왔다.



드디어! 울진종합버스터미널에 도착했다. 추적추적 비가 내리고 있었다. 우산도 안 가져왔는데 어떡하지?



터미널을 나오자마자 버스 정류장이 보였다. 블로그를 검색해봐도 여행 일정이 나온 글이 없어서 일단 울진군청에 가보기로 했다. 울진버스는 티머니, 교통카드를 지원해서 좋았다. 시골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려면 현금을 따로 준비해야 하는데 그럴 필요가 없었다.



터미널에서 울진군청까지 아주 가깝다. 날씨가 좋으면 걸어갈 수도 있을만한 거리였다. 여기서 내리면 왼쪽으로 울진군청이 보인다.



버스정류장에서 바라본 울진군청의 전경이다. 흐린날씨였지만 나름대로 운치가 있었다.



울진군청 정문에는 관광안내 책자가 꽂혀있었다. 몇개 챙겨서 여행을 해도 되겠지만 밖에는 비가 내리고 있는 만큼, 우산도 없는 만큼 시행착오를 최대한 줄일 수 있는 방법을 택하기로 했다. 문화관광과로 찾아가보기로 했다.



여기가 바로 생태문화 관광도시 울진의 문화관광과다. "저기요.. 뭐 쫌 여쭤보려고 하는데요.."라고 어느 직원분께 물었더니 담당자분이 오셔서 반갑게 맞아주셨다.



나는 직원분께 "울진여행이 처음인데 인터넷에 별로 정보가 없더라고요. 1박 2일 일정으로 왔는데 혹시 여행일정을 추천받을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다. 직원분은 지도를 펼쳐 자세하면서도 친절하게 설명하기 시작했다. 메모지와 볼펜도 내주셔서 편하게 내용을 받아적을 수 있었다. 울진여행에 도움이 되는 현지인(?)의 말씀을 정리했다.


- 울진은 차를 가져오는 게 대중교통 보다 유리할 수 있습니다. 대중교통이 서울처럼 자주 있는 것은 아니거든요.

- 금강소나무숲길은 하루에 여행할 수 있는 인원이 정해져 있어서 미리 예약을 해야 합니다. 시간도 하루 종일 걸립니다.

- 주요여행지 간의 거리가 상당합니다. 한시간 이상 걸리는 곳이 많습니다. 


사전 연락도 없이 무작정 찾아갔는데도 직원분이 친절히 응대해주셔서 너무 고마웠다. 내가 추천받은 1박 2일 여행지는 다음과 같다.


- 망양정 해수욕장 - 성류굴 - 울진엑스포공원 - 은어다리 - 죽변항(죽변 등대) - 폭풍속으로 드라마세트장 - 숙박 - 덕구계곡 - 덕구온천스파월드



군청을 나오면서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났다. 아침도 안 먹고 점심시간도 지나서 배가 등에 달라붙기 직전이었다. 망양정 해수욕장으로 이동해 점심을 먹기로 했다. 일단 망양정으로 가는 버스를 타기 위해 군청 앞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렸다. 그런데 30분 정도가 지나도 버스가 지나가지 않았다. 네이버 지도 앱을 열어 출발지는 현재위치, 도착지는 망양정해수욕장으로 입력했다. 그렇게 긴 거리가 아니라서 택시를 탔다.



여행지에서 택시를 타려고 하면 왠지 바가지 요금을 요구하지는 않을지 불안하기 마련이다. 울진에서 여행하면서 2번 택시를 탔는데 기사분들이 도착지까지 얼마의 요금이 나올거라고 미리 언질해주고 여행정보를 묻는 질문에도 친절하게 답해주셨다. 드디어 해물칼국수가 유명하다는 먕양정횟집에 도착했다. 해수욕장을 마주보고 있어서 무척 찾기 쉬웠다.



원래 1인분에 9천원이지만 혼자 시키려면 1만원을 내야한다고 했다. 와! 이 비주얼을 보라. 거의 세숫대야에 버금가는 크기의 양에 한번 놀라고 조개와 해산물의 양에 놀랐다. 시원한 맛의 국물 맛이 참 좋았다.


- 망양정 횟집 : 경북 울진군 근남면 산포리 716-6, 054-783-0430



크! 이렇게 푸짐한 해물칼국수는 여태 본 적이 없다. 조개만 까먹어도 배가 불렀다. 칼국수까지 먹고 났더니 배가 터질 것 같았다.



점심을 맛있게 먹고 건너 편에 있는 망양정 해수욕장에 갔다. 날씨가 흐려서 그런지 사람들이 거의 보이지 않았다. 마치 겨울바다에 온 느낌이 들었다.



바다를 보고 있으니 마음이 후련해지는 게.. 참 좋았다. 올 한해 힘든 일이 참 많았는데 파도와 함께 씻어내려가는 듯한 묘한 기분이 들었다. 크, 바다는 언제보아도 좋다.



날도 흐리고 사람도 없었지만 해변가를 따라 걸었다. 유튜브로 Cat Power의 Sea of Love를 들었다. 크아- 너무 좋았다.



더 비가 오기 전에 서둘러 엑스포공원까지 걸어가보기로 했다. 자전거 전용도로가 보였다. 집에 있는 자전거 생각이 났다. 산포 4리 마을 푯돌이 보였다. 



망양정 해수욕장에서 울진엑스포공원으로 가는 길이 멋지게 꾸며져 있었다. 보슬 보슬 내리는 비를 친구 삼아 터벅터벅 걸었다.



건너편으로 엑스포 공원이 보였다. 안개 낀 산과 바닷물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풍경이 장관이었다.



30분 정도 걸었을까. 울진엑스포공원에 다다랐다. 그런데 갑자기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실내 촬영을 하려고 했는데 오늘이 하필 휴무였다. 월요일에 휴무라니 이럴수가. 발가락이 아파서 신발을 벗었더니 피가 나고 있었다. 탐스 신발이 젖어서 마찰이 심해졌나보다. 많이 걸어야 하는 여행에는 탐스 신발을 신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


- 울진엑스포공원은 매주 월요일이 휴무일이다.

- 탐스 신발은 여행용으로 적절하지 못하다. 



비가 많이 와서 급하게 숙소를 알아봤다. 엑스포공원 주변에서 숙소를 찾다가 황금장을 발견했다. 울진에는 좋은 펜션도 많았지만 혼자 여행와서 비싼 숙소에 묵을 이유는 없는 법, 저렴한 숙소를 발견했다.



황금장은 옛날 느낌의 여관이다. 주인할머니한테 하루 숙박비가 얼마냐고 물었더니 2만5천원이라고 하신다. 대박 싸다!


- 황금장 : 경북 울진군 근남면 노음3길 3, 054-782-2212



시설도 나쁘지 않았다. TV, 냉장고, 거울, 에어컨 등 있을 건 다 있고 욕실시설도 깔끔했다. 나홀로 엑스포공원을 여행하는 분들께 황금장을 추천한다. 



저녁에는 맥주랑 안주거리좀 사와야겠다며 근처 슈퍼에 갔다. 24시간 슈퍼 낚시라니! 이렇게 직관적인 가게 이름은 '급한 마음' 모텔 이래로 처음 보았다. 



맥주 한잔 하면서 다음 날 일정을 계획했다. 역시 오징어땅콩만한 맥주 안주도 없다. 내일은 더 많은 곳을 가봐야겠다고 생각하며 스르륵 잠에 들었다.



잠깐! 울진 워터피아페스티벌 축제 소식


올해 8월 1일부터 9일까지 울진에서 워터피아페스티벌이 열린다. 민물잡이 체험, 윈드서핑 체험, 모래썰매타기, 요트체험, 스킨스쿠버체험, 승마체험 등 다양한 체험행사들이 준비되어 있다. 이번 여름 휴가는 울진 워터피아페스티벌 축제현장으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


축제기간 - 2015년 8월 1일 ~ 8월 9일

축제장소 - 울진 염전해변, 연호공원

축제정보 - http://waterpia.uljin.go.kr/main/main.asp 




※ 하나투어와 울진군청으로부터 협찬을 받아 다녀온 여행기입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