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수집 5 백은선 에세이 <연재를 시작하며>

2020. 9. 13. 09:19글/문장수집

백은선이라는 이름의 시인을 지난밤까지 만해도 몰랐다. 출판사 문학동네에서 웹진을 발행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사이트에 접속해 이것저것 둘러봤다. 유명 작가들이 에세이를 연재하고 있었다. 작가들이 자신의 글을 연재하기에 앞서 자신의 소회를 담은 <연재를 시작하며>가 좋았다. 시작글을 쓸 적에 얼마나 많은 고민을 했을지 기대됐고 작가의 마음상태를 상상하며 읽는 재미가 쏠쏠했다.

 

백은선의 에세이글 제목 <우울한 나는 사람이에요>는 자아 깊숙한 무의식의 영역을 건드렸다. 기대는 틀리지 않았다. 백은선 에세이 시작글 <연재를 시작하며>를 읽고 파르르 떨었다. 나랑 비슷한 영혼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는 확신이 들었기에.

 

시작글에 뺄 글이 없으므로 통째로 옮겨본다.

 

<연재를 시작하며>

선한 것을 믿고 싶지만 대체로 불신하기를 좋아하며
아름다움보다 추함에 끌리곤 한다.
가능태를 따져보는 것을 습관처럼 내재하고 있지만
쉽게 감동하기도 쉽게 차가워지기도 한다.
불안 때문에 수다스러워지고 수치심에 입을 다물곤 한다.
산문을 쓰기로 한 것이 큰 실수라는 것을 알지만
스스로를 시험에 들게 하고 후회하는 것이다.
과거를 곱씹지만 현재만 알고 싶다.
엉망진창이지만 꽤나 성실한 사람의 성실하고 엉망인 삶에 관한
글. 읽으면 좋고 안 읽으면 더 좋다.
보세요. 나의 우울을.

2020년 4월
백은선

 

weeklymunhak.com/14/

 

주간 문학동네

시인. 시집 『가능세계』 『아무도 기억하지 못하는 장면들로 만들어진 필름』이 있다. 2017년 김준성문학상을 수상했다. 작품 소개 일상을 쓰지만 시론이 되는 경이. 용감하기에 아름다워지는 �

weeklymunhak.com

 

백은선 시인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