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암동 아파트 이해령 살인사건

2020. 9. 2. 16:08사건파일/한국 사건

2005년 6월 16일 서울 성북구 돈암동의 미입주 아파트에서 일어난 사건이다. 청소업체에서 일하는 한 남성이 전단지를 뿌리려고 아파트 안으로 들어갔다가 고약한 냄새를 맡는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그는 냄새를 쫓아갔다. 미입주 아파트였기 때문에 문이 열려 있었고 화장실 문을 열었는데 여자가 피범벅이 되어 누워 있었다. 팬티가 무릎까지 내려가 있었고 얼굴은 이미 부패가 진행된 상태였다. 그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엄친딸의 죽음과 국과수 검사 결과

피해자는 당시 30세의 이해령씨였다. 이해령씨는 부산의 모 대학을 졸업하고 서울 고려대학교로 편입했다. 그녀는 다른 명문대 대학원에 다니던 남자를 만나 2004년 결혼했다. 이해령씨는 평소 성격도 좋고 얼굴도 예뻐 주변의 질투를 샀다. 결혼한 남자의 집, 즉 시댁이 자산 천억대의 부동산 부자였기 때문에 영화나 드라마에 나올 법한 엄친딸의 삶을 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미입주 아파트에서 시신으로 발견됐으니 유가족의 슬픔이 오죽했을까. 

 

이해령씨는 고려대학교 내 은행 CCTV에서 마지막으로 발견됐다. 대학교 내부 은행에 간 부잣집 며느리가 연고도 없는 미입주 아파트의 어느 집 화장실에서 사체로 발견됐다?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형사들은 시작부터 쉽지 않은 사건이 될 것이라는 걸 직감했다. 경찰은 이해령씨의 시신을 국과수로 보냈다. 국과수는 시신의 부패정도가 심하기 때문에 사인이 불분명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특이점은 이해령씨의 혈중 알콜농도가 0.14%로 만취상태였다. 평소에 술을 마시지 않던 이해령씨였기에 당시에 누군가와 술을 마시고 아파트로 갔다는 이야기가 된다. 안방 화장실에 결정적인 단서가 떨어져 있었다. 범인의 것으로 추정되는 골프웨어 셔츠 단추였다. 브랜드는 Ashworth로 미국의 30대~50대가 주로 착용하던 브랜드라고 했다.

 

피해자 이해령씨와 이해령씨가 발견된 미입주 아파트 화장실

 

주변 인물에 대한 수사, 그리고 고려대학교 교수

이해령씨는 고려대학교에서 자신을 이뻐해줬던 은사를 종종 찾아갔다. 경험이 많은 교수는 그녀에게 여러가지 인생 조언을 해줬고 둘은 금새 친해졌다. 종종 교수실에서 같이 도시락을 먹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주변 조사를 하다 이해령씨와 교수에 대한 첩보를 입수했다. 둘이 내연관계로 보통 사이가 아니라는 이야기가 돌았다. 사건 당일 이해령씨가 마지막으로 확인된 곳고 고려대학교 내 은행이었기 때문에 교수를 5차례에 거쳐 조사했다. 피해자 발견 당시 몸에 뭍어있던 타액과 교수의 유전자를 대조했지만 불일치했다. 그렇게 교수는 용의선상에서 제외됐다. 교수는 특이했다. 본인이 피해자와 내연관계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피해자의 지인들은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일이라며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교수의 특이한 행동은 이뿐 만이 아니었다. 그는 피해자가 실종된 날 실종신고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피해자의 남편과 전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피해자의 행방을 물었다. 또, 유족에게는 피해자의 남편에게 애인이 있을 거라는 말을 했다. 교수는 또 한번 이상한 일을 저질렀다. 자신이 피해자의 유서를 가지고 있다며 암호가 걸린 유서 파일을 경찰에 제출하는 기행을 했다. 교수는 암호가 이게 아닐까요? 하면서 바로 풀었다. 교수는 피해자가 피해자의 후배 모씨에게 도움을 받아 유서를 작성했다고 진술했다. 교수가 이야기했던 후배에게 물었으나 그런 적이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피해자를 살해하고 도주한 용의자는 아직까지 잡히지 않아 미제사건으로 남았다.

  • 프로필사진
    제동2021.09.13 20:14

    정육점집 자녀들은 고기는 원없이먹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