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부장들 기대되는 이유 이병헌

2019. 12. 28. 19:46라이프/리뷰

오랜만에 영화가 개봉하기 전에 기대를 갖게 된 이유는 이병헌이라는 세글자로 줄일 수 있겠다. 이병헌은 자신이 어떤 역할로 나서야 할지 가장 잘 아는 배우라고 생각한다. 코믹한 것보다는 약간 어둡고 냉소적이며 카리스마 있는 연기가 어울린다. 이병헌이 출연한 영화중에서는 달콤한인생, 내부자들, 싱글라이더가 가장 좋았는데 이번에 맡게 된 배역을 보고 있자니 묘하게 달콤한인생과도 겹쳤다. 남산의부장들이 기대되는 이유 몇가지를 꼽아보았다.

 

 

영화 남산의부장들 해외 포스터

 

실제 사건을 주제로 한 영화

남산의부장들은 박정희 대통령 시절 국정원장(당시 중앙정보부장)의 암살 사건을 다뤘다. 당시 중정부장이었던 김형욱씨는 파리에서 여배우를 만나기로 했다가 흑색요원(특수공작원)에게 납치, 암살 당해 분쇄기에 갈려 닭모이로 버려졌다는 게 현재 가장 유력한 설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기사를 참고하면 좋다. 당시에는 정권에 대해서 함부로 말도 꺼낼 수 없었다고 하니 나이가 많은 어르신들도 많이 볼 것으로 보인다.

 

https://www.sisajournal.com/news/articleView.html?idxno=101489

 

“김형욱은 내가 죽였다” - 시사저널

“우리는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을 1979년 10월7일 밤 파리 시내의 한 카지노 근처 레스토랑에서 납치했다. 김형욱이 한국 여배우와 만나기로 약속한 시간에 레스토랑 입구를 지키고 있다가 그 여배우가 보낸 안...

www.sisajournal.com

 

책 남산의부장들이 원작

영화 남산의부장들은 책을 원작으로 한 영화다. 중앙정보부의 부장들이 주도한 공작정치를 소재로 했으며 한국정치라는 민감한 사안을 주제로 했다. 나도 서점에 가서 한번 읽어봐야겠다. 모쪼록 이번 영화가 실제 일어난 사건들을 고증하는 데 성공해서 해외에서도 좋은 평을 받기를 바란다.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7077306

 

남산의 부장들

이 책은 한국 중앙정보부(KCIA)의 부장(부총리급)들과 이들이 주도한 공작정치를 소재로 한국정치의 이면사를 들추어낸다. 의미심장하게도 과거는 현재에 대해서도 발언한다. 최근 대선 정국에서 화제가 되었던 정수장학회, 부산일보, MBC 경영권, 민청학련 등 과거사 문제는 ‘중앙정보부의 시대’에 씨가 뿌려졌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햇빛과 달빛 아래 움직였고, 지금도 살아 있는 사람들이 빚어낸 신화적 역사라고 할 수 있다.

boo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