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로 차 주고 싶은 등짝, 와타야 리사

2008. 2. 20. 07:19마케터로 산다는 것/독서

발로 차 주고 싶은 등짝
발로 차 주고 싶은 등짝, 2008년 2월 19일

드디어 발로 차 주고 싶은 등짝을 읽었다. 책이 작고 분량도 많지 않아 금방 읽을 수 있어 좋았다. 아쿠타가와상이 정확히 무엇인지는 모르나 일본에서는 꽤나 권위있는 문학상이라고 한다. 와타야리사의 발로 차 주고 싶은 등짝은 아쿠타가와상에서의 최연소 수상작이다. 항상 대여하려고 하면 빌려가고 없고 또 없고 했던 인기있는 책인만큼 첫페이지를 넘기는 순간부터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꼼꼼히 읽어내렸다. 발로 차 주고 싶은 등짝, 기대가 너무 커서였을까? 어찌된 일인지 별다른 감흥이 없었다. 너무 큰 기대를 한 영화 뒤엔 언제나 실망이라는 녀석이 따라오듯이 이 작품 역시 그랬다. 중간중간 전화가 와서 흐름이 끊긴 탓도 있겠지만 그래도 좀 아쉬운 감이 없지 않았다. 그래도 막연하지만서도 좋은 소설이라는 느낌은 있었다. 고등학생때의 어설프기 짝이 없는 짝사랑의 추억을 떠올리는 작품이랄까. 물론 이 책이 짝사랑 이야기는 아니지만.

좋았던 글귀
"올리짱에게 다가갔을때 나, 그 사람을 이제까지 그 어느 순간보다 가장 멀게 느꼈어. 그녀의 부스러기들을 주어 모아 상자안에 채워 넣던 그때보다 훨씬.." - 올리짱의 라이브 콘서트를 본 니나가와의 말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블로거팁 닷컴을 구독하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oyabung.tistory.com BlogIcon sils2008.02.20 11:57 신고

    전 개인적으로 와타야 리사의 작품중에서응 '인스톨' 이 가장 괜찮더라구요. 이 작품은 제가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 너무 많아요..ㅠ_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reathe77777.tistory.com BlogIcon 브리드2008.02.20 12:08

    저도 와타야리사 왕팬입니다^^
    전 인스톨보다는 이책이 더욱 좋았어요
    밑줄까지 그어가면서 봤는데, 공감이덜가셨다니
    취향이 아니셨나봐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asement23.com BlogIcon 장병수2008.02.20 12:48

    서점에 가도 도서관에 가도 눈이 많이 띄는 책이었지만 아직 보지 않았습니다. 캐쥬얼한 표지는 집어들기가 꺼려지는 탓이려나요.
    참, 아쿠타가와상은 구로자와 아키라감독이 영화화해서 널리 알려진 '라쇼몽'의 원작자이며 나쓰메 소세키와 같은 시대를 같이 살았던 아쿠타가와 류노스케를 기리며, 신인작가에게 수여되는 상이지요. 와타야 리사가 아쿠타가와 상을 받을 때, 고등학생이었나 무튼 어렸고 여자라는 점이 이슈가 되었던게 생각납니다. 그 정도가 되니 제가 살던 시골 도서관에도 금새 책이 들어왔었습니다.
    아쿠타가와씨의 글들도 재밌어요. 100년 가까이 되어가는 글인 걸 잊어버릴 만큼 재밌지요.

    매번,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illiam-park.net BlogIcon 박민철2008.02.20 14:28

    아! 이책..
    개인적으로 참 재밌게 본 책입니다... ;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ultimaid.tistory.com BlogIcon 인스톨2008.02.21 19:29

    제 인스톨이 와타야 리사의 인스톨입니다 ㅎㅎ
    요번 아쿠타가와상 수상자에 대한 글 하나 트랙백합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