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치의 마지막 연인, 구차하지 않아 멋스러운 소설

2008. 2. 1. 07:10마케터로 산다는 것/독서

하치의 마지막 연인
하치의 마지막 연인

요시모토 바나나의 소설입니다. 키친을 추천하는 분들이 많던데 저는 왠지 제목이 글려서 하치부터 봤어요. 진부한 느낌이 없어서 좋았습니다. 군더더기가 없는 느낌이랄까요. 그리고 잔잔하고 무엇보다 얽매이지 않는 관계가 참 멋이 납니다. 일본소설에서는 섹스가 빠지면 안되나 봅니다. 암튼 진하지는 않지만 여지없이 섹스 얘기가 나오는군요. 자비의 마을, 할머니, 종교단체, 하치, 이별 여러가지가 주마등처럼 떠오르네요. 가슴 시리지도 않고 생각을 요구하지도 않으며 잔잔하고 좋은 소설입니다. 허나 뒤집어 생각해 보면 작가 요시모토 바나나는 무엇을 이야기하려 했는지 도무지 종잡을수 없고 밋밋한 소설이기도 합니다.

기억에 남는 글
"실연했는데 억지로 기운내려 애쓰려는 것은 미처 익지 않아 시퍼런 바나나를 레인지에 넣어 노랗게 만들려는 것" 이라고..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블로거팁 닷컴을 구독하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kkommy.tistory.com BlogIcon kkommy2008.02.01 13:11

    저도 요시모토 바나나의 책을 읽어보고 싶어서, 이 책을 골랐드랬지요..
    '키친'은 어떨지 아직 안읽어봐서 모르겠으나, 제 생각에도 그냥 잔잔하게 읽기 편한 책이었어요..^^
    그런데, 지금 돌아보며 생각해보니 남는 기억이 별로 없군요..-_-;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yasu.tistory.com BlogIcon Yasu2008.02.03 20:33

    바나나...가 이름인가요? 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