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팁닷컴

티스토리 Best of Best 블로그


블로그 최적화 노하우 글 함부로 삭제하면 안 되는 이유

네이버 블로그 최적화에 관한 글들은 허무맹랑한 카더라식의 글이 대부분이다. 대표적으로 최적화에 필요한 글의 개수, 최적화에 걸리는 시간이 그렇다. 그런데 이런 허풍쟁이 최적화 강사들이 하는 말 중에도 맞는 말이 있다. 이미 작성한 글을 삭제하면 검색에 좋은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는 것이다. 물론 이들 사기꾼들은 이를 뒷받침할 논리적 근거를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그냥 안 좋다는 말만 하는 경우가 열에 아홉이다. 블로그에 발행(전체공개)한 글을 삭제하면 안 좋은 진짜 이유를 알아보자.


블로그 글은 각각 독립된 URL 주소(퍼머링크)를 갖는다


블로그에 작성한 글은 각각 고유의 주소(URL)를 갖게 된다. 글을 작성하고 전체공개(발행) 하면 검색엔진은 자동으로 내 글을 검색엔진에 일부 저장한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내가 해당글을 삭제하게 되면 검색엔진은 내 글을 끌어오지 못하게 된다. 수많은 컴퓨터 저장되어 있는 문서를 수집하고 검색 대상에 색인으로 포함시키는 것을 크롤링이라고 한다. 전체공개한 블로그 글의 삭제는 크롤링 오류를 초래한다.


구글 웹마스터도구로 본 크롤링 오류 사례


웹사이트를 관리해주는 구글 웹마스터도구에서 오류 메시지를 확인해보니 404 페이지가 증가하고 있다는(1번 항목) 걸 확인했다. 2번 항목의 크롤링 오류 확인을 눌러보았다.



검색엔진(구글)이 내 블로그의 URL을 1,964회나 찾지 못했다는 걸 확인했다. 2번 항목에서는 블로그에서 어떤 URL이 크롤링 오류를 보이는지 알려준다. 글 뿐만 아니라 '카테고리 변경' 역시 크롤링 오류를 가져올 수 있다. 특히 블로거팁닷컴과 같이 정보를 다루는 블로그의 경우 카테고리가 통째로 특정 블로그에 의해 소개되는 경우가 있다. 예를 들어 A블로그에서 B블로그의 특정 카테고리를 소개하는 글을 작성했는데 A블로그에서 그 글을 본 방문자가 해당 카테고리 주소를 클릭했을 때 B블로그의 카테고리 주소가 바껴서 404 오류 페이지로 연결될 수 있다. 이런 경우에도 크롤링 오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지 말고 여러 글의 삭제는 지양할 것


그렇다고 해서 "나는 이제부터 아무 글도 삭제하지 않고 그 어떤 카테고리 이름도 변경하지 않을거야"라며 다짐할 필요는 없다. 단지 과거에 작성한 글 가운데 여러 글을 한 번에 삭제할 때는 잠시 멈춰서 "내가 이 글들을 삭제하면 검색엔진에 남아 있는 검색결과를 누르고 들어온 사람들이 오류 페이지를 볼 수 있겠구나"라고 생각해보는 게 좋다. 지나친 404 오류는 분명히 검색지수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다. 검색엔진 알고리즘 역시 인간이 개발하며 검색 이용자들의 검색 행태를 반영하여 진화하게 되어 있기 때문이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둘리토비

    여전히 혼동하는 부분이 이 문제인 것 같습니다.
    아 참고로 요즘 네이버가 UI등록, 딥러닝 이런 부분을 손보고 있다고 하네요
    "블로그차트"부분이 4월부터 급격하게 추락중입니다~^^

     ×  +
  2. 비밀댓글입니다

     ×  +